가야 금속공예 대표작으로 꼽히는 ‘합천 옥전 28호분 금귀걸이’를 비롯해 1980∼1990년대슬롯머신 출토된 가야 유물 5건이 보물이 된다. 문화재청은 합천 옥전 28호분과 M4호분, M6호분에서 각각 1쌍씩 출토된 금귀걸이와 M3호분에서 나온 고리자루 큰 칼 4점, 함안 마갑총에서 출토된 말갑옷 및 고리자루 큰 칼을 보물로 지정예고했다고슬롯머신 23일 밝혔다. 합천 옥전 28호분 출토 금귀걸이(국립진주박물관 소장)는 금판 고리를 연결해 길게 늘어뜨린